간호조무사는 환자와 가장 먼저 만나고 가장 가까이에 자리하는 간호인력입니다.
LPN News는 간호조무사가 대한민국 간호인력으로 더욱 굳건히 자리매김하는데 함께합니다.

인사혁신처와 행정자치부에 간호조무직 대상자 포함건의-

 

대한간호조무사협회(회장 홍옥녀, 이하 간무협)2017년 정부 예산에 간호조무직 공무원의 의료업무수당 대상자로 포함시켜줄 것을 주장하며, 관계 부처에 건의서를 제출했다.

 

간무협은 지난 8, “간호조무직 공무원에 대한 의료업무수당 신설해야 한다는 내용의 건의서를 인사혁신처와 행정자치부에 공식 전달했다.

 

간무협은 건의서를 통해 국립서울병원, 국립나주병원, 국립부곡병원, 국립춘천병원, 국립공주병원, 국립소록도병원, 국립마산병원, 국립목포병원, 국립재활원 등 보건복지부 산하 의료기관에 300명이 넘는 간호조무직 공무원이 근무(2015년 기준)하고 있고, 이들은 고위험 환자군과 직접적인 접촉을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수당 지급에서는 제외된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20161월부터 간호·교정직 공무원의 특수업무수당에 가산금 50,000원을 지급하기로 결정돼, 간호조무직 공무원들의 상대적 박탈감이 크다고위험 환자군과 대면하는 등 유사 환경에서의 근무하고 있음을 고려할 때, 간호조무직 공무원에 대한 의료업무수당을 신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간무협은 보건복지부도 지난 5, 이와 유사한 내용의 수당요구서를 인사혁신처에 제출해, 현장의 간호조무직 공무원의 의료업무수당 신설을 요구한 것으로 확인되었다고 밝혔다.

 

간무협 홍옥녀 회장은 간호조무사들은 제도권 내의 보상에서 제외되는 안타까운 현실이였으나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도 의료업무수당을 신설을 요구한 만큼 간호조무직 공무원 의료업무수당이 2017년 예산에 반영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의료업무수당 신설에 기대감을 나타냈다.

 

 

 

 

 

Posted by 대한간호조무사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