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조무사는 환자와 가장 먼저 만나고 가장 가까이에 자리하는 간호인력입니다.
LPN News는 간호조무사가 대한민국 간호인력으로 더욱 굳건히 자리매김하는데 함께합니다.

     ◆1970년대 무의촌 의료봉사활동

 

의료, 간호 손길이 미치지 못했던 1970년대 산간 벽·오지 곳곳에 간호조무사 무의촌 무료진료 봉사활동의 열기는 매우 뜨거웠다. 당시 지역 주민들은 의료진을 만나는 것도, 제대로 된 진료 한 번 받은 적도 없어, 민간요법의 자가 치료로 질병을 해결해 왔다. 때문에 그 당시 지역주민들에게 흰 캡과 가운의 간호조무사는 한 줄기 빛과 같은 존재였다.

 

 

 

불우노인돕기 위한 일일찻집 행사

 

협회는 서울시 종로5가 장미다방에서 불우노인돕기 일일찻집을 시행했다. 모금된 성금으로 양로원을 찾아가 생의 종착역을 앞둔 고독하고 불우한 노인들을 위로하는 따스한 정을 나누었다.

 

 

 

1980의료봉사대조직

 

1980년 간호조무사들은 구국봉사단 발대식을 계기로 의사 6, 간호조무사 30명을 3조로 나눈 의료봉사대를 구성하여 사회봉사의 기회를 더 넓게, 더 적극적으로 펼쳐나가게 되었다.

이 봉사단은 연 3회 이상 낙도, 벽지의 농어민을 위해 내과, 외과, 소아과, 비뇨기과, 이비인후과, 피부과, 산부인과, 치과, 한방과 등 각 분야로 나눠 봉사활동을 전개하였는데 매회 아침 일찍부터 지역주민들이 몰려와 장사진을 이루었다.

경기도 양평군 내 1천 여 명 지역사회 주민들에게 의료시혜를 안겨준 간호조무사는 사회봉사에 적극 참여하는 길을 닦았을 뿐 아니라 주민들의 보건향상에도 크게 기여 하는 계기가 되었다.

 

Posted by 대한간호조무사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