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조무사는 환자와 가장 먼저 만나고 가장 가까이에 자리하는 간호인력입니다.
LPN News는 간호조무사가 대한민국 간호인력으로 더욱 굳건히 자리매김하는데 함께합니다.

대한간호조무사협회가 간호조무사를 국제의료관광코디네이터 응시자격에 포함시키는 것을 본격 추진하고 있다.

 

지난 628, 협회 간무협 최종현 기획이사와 원윤희 사무총장은 보건복지부 해외의료총괄과를 방문해, 개정된 의료법에 따른 간호조무사의 자격, 업무 등 현황을 설명하고 국제의료관광코디네이터 응시자격에 간호조무사를 포함시킬 것을 건의했다.

 

이날 보건복지부를 방문한 최종현 기획이사는 현행 응시자격을 부여하고 있는 의사, 간호사, 보건교육사, 관광통역 안내사, 컨벤션 기획사1·2급에 간호조무사를 포함시키는 안과 '의료법에 근거한 의료인 및 간호조무사', 그리고 '의료기사 등에 관한법률에 근거한 의료기사 및 의무기록사'를 관련자격증에 포함시키는 안을 제안했다.

 

간호조무사의 경우 다른 자격과 달리 실무경력이 필요하다면, 간호조무사 자격 취득자로 2년의 실무경력이 있는 자에 대해 부여하는 방안도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다.

 

원윤희 사무총장은 성형외과, 피부과, 치과의원 등의 상담실장 및 병원코디네이터의 절대 다수가 간호조무사이므로 국제의료관관코디네이터와 연계될 수 있는 방안을 정부가 적극 마련해줄 것을 건의했다.

 

간무협의 제안에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문화체육관광부, 고용노동부 등 관계부처와의 협의가 필요하며, 특히 간호조무사 직종을 추가하려면 국가기술자격법 시행령 제11(국가기술자격 종목 신설 등의 기준)에 명시된 해당 자격 취득자의 수요 및 전망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보건복지부는 정부가 이를 수용하려면 타당한 연구 검토가 필요하므로, 간무협에서 간호조무사 자격자들에 대한 수요 및 전망에 대해 연구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간무협은 응시자격에 간호조무사 직종 추가 당위성을 위한 인력 실태 조사 및 전망에 대한 검토보고서를 마련하여 보건복지부와 재논의하기로 했다.

 

Posted by 대한간호조무사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