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조무사는 환자와 가장 먼저 만나고 가장 가까이에 자리하는 간호인력입니다.
LPN News는 간호조무사가 대한민국 간호인력으로 더욱 굳건히 자리매김하는데 함께합니다.

 

 

대한간호조무사협회(이하 간무협, 회장 홍옥녀)가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등 정부의 다양한 보건의료정책에 간호조무사(이하 간무사)를 적극 활용해달라는 국회 청원을 진행했다.

간무협은 지난 1121간호간병통합서비스 확대 등에 따른 간호조무사 활용 증대 제도 마련을 위한 국회 청원을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실에 전달했다.

 

현재 정부는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치매국가책임제, 1차 의료기관 만성질환 관리사업 등 여러 대책을 추진하고 있으나, 간호 인력 부족 및 수도권 쏠림 현상 등의 심각한 간호 인력 수급부족 문제로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는 단순한 수급문제를 넘어선 보건의료정책의 선결적 해결 문제로, 간호사의 신규인력 배출, 유휴 인력 재고용, 경력단절 방지 등의 정책만으로는 문제해결이 어려운 실정이다.

 

특히 복지부 통계에 따르면 2016년 말 기준, 1차 의료기관 간호 인력의 87%, 노인장기요양기관 간호 인력의 77%가 간호조무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런데도 치매국가책임제 시행과 동네의원 만성질환관리사업에서 간호조무사가 배제되어 있으며, 간호간병통합병동에서 간호조무사가 턱없이 부족하다. 따라서 간호조무사 활용 방안에 대한 제도적 논의가 필요하다는게 협회의 입장이다.

 

이에 간무협은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치매국가책임제, 만성질환관리사업 등 각종 국가사업과 지방 및 중소병원의 간호인력으로 간호조무사 활용 확대 방안 마련 복지부 간호인력수급종합대책 내 간호조무사 포함 및 간무협 논의과정 참여 보장 직무능력 향상을 위한 방문간호’ ‘간호간병’ ‘치매’ ‘감염관리등 직무교육 제도화를 통해 맞춤형 서비스 제공 및 서비스 질적 제고 등의 간호조무사 활용방안 극대화를 골자로 한 청원서를 마련했다.

 

간무협은 지난 10월부터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청원서명운동을 진행해 약 14천여 명의 서명을 받았다. 김순례 의원실에 전달된 청원서는 보건복지위원회 청원심사소위에 회부된다. 이후 소위 위원들의 심사를 통과하면 청원서는 본회의에 상정된다.

 

 

 

Posted by 대한간호조무사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