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조무사는 환자와 가장 먼저 만나고 가장 가까이에 자리하는 간호인력입니다.
LPN News는 간호조무사가 대한민국 간호인력으로 더욱 굳건히 자리매김하는데 함께합니다.

 

대한간호조무사협회(이하 간무협, 회장 홍옥녀)가 무술년 새해를 맞아 간호조무사(이하 간무사)들의 소통과 화합을 기원하고, 간무사 활용증대 제도 마련을 다짐하는 ‘2018년 신년 하례회를 개최했다.

 

3일 협회 회의실에서 열린 이 날 행사에는 홍옥녀 중앙회장을 비롯해 김은숙 전 회장직무대행, 김현자 간정회장 등 원로임원과 중앙회 임원, 시도회장 약 50여 명이 참석했다. 내빈들은 하례회를 통해 간무협의 새로운 도약과 성장을 향한 새해 소망을 함께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신년사에 나선 홍옥녀 중앙회장은 치매전문교육 예산 확보, 국회청원 제출, 의료법 개정안 발의 등 2017년 한 해동안 이뤄낸 협회의 여러 성과들을 소개하며 이는 늘 아낌없는 격려와 지지로 버팀목이 되어주신 원로임원들이 계셨기에 가능했다고 감사인사를 전했다. 이어 홍 회장은 “2018년은 중앙회 임원과 시도회장이 한 마음 한 뜻이 되어 간무사 역사의 한 획을 긋는 해가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이에 김은숙 전 회장직무대행은 격려사로 화답했다. 김 전 대행은 “2017년은 간무사 전문직종 도약의 해라는 슬로건을 성취해, 간무사가 한 단계 성장한 해였다올 해는 간무협이 법정단체가 되어 간무사가 핵심 간호인력으로 초석을 다지는 해가 될 수 있도록 늘 뒤에서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이 날에는 201710대 뉴스 및 20185대 중점과제가 발표됐다. 지난 해 10대 뉴스로는 법정단체 도약을 위한 의료법 개정법안 발의 간호조무사 처우 및 근로환경 개선 추진 간호조무사 차별정책 제도 개선 및 권익신장 추진 간호조무사 활용증대 활동 추진 치매전문인력도약을 위한 기본토대 구축 자격신고 성공적 정착 및 보수교육 내실화 협회 부설 간호조무사교육원 기능 강화 회계의 투명성 및 효율성 제고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간호조무사 구현 분회 및 임상협의회 조직체계 구축 등이다.

 

이어진 20185대 중점과제 발표를 통해 간무협은 양적·질적 성장에 총력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이 날 발표된 5대 중점과제는 간호조무사 활용 극대화 보건의료단체로서 직종 위상 강화 근로환경 및 처우개선 역량강화를 위한 교육 내실화 조직화 및 정치세력화다.

 

한편, 이 날 협회는 2018년 슬로건을 공표했다. 올 해 협회 슬로건은 ‘2018년은 간호조무사 활용증대 제도 마련의 해로 정해졌다. 슬로건은 지난 1114일부터 약 한 달간 모집해 회장단, 13개시도회장, 상임이사, 감사, 임상위원, 윤리위원, 교육위원의 투표를 거쳐 최종 선정됐다.

 

 

 

 

 

 

Posted by 대한간호조무사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