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조무사는 환자와 가장 먼저 만나고 가장 가까이에 자리하는 간호인력입니다.
LPN News는 간호조무사가 대한민국 간호인력으로 더욱 굳건히 자리매김하는데 함께합니다.

- 김라희 간호조무사 등 희생자 의사자 지정에 적극 협력하기로 -

 

지난 26일 발생한 밀양 세종병원 화재에서 희생된 의료인 의사자 지정에 대한간호조무사협회(이하 간무협, 회장 홍옥녀)가 발벗고 나섰다.

 

간무협은 밀양 세종병원 화재 참사에서 희생된 김라희 간호조무사와 두 명의 의료진 의사자 지정에 협회 차원의 협력과 지원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간무협은 화재 참사 발생 다음 날인 27일, 급히 밀양 합동 분향소와 김라희 간호조무사의 빈소에 다녀왔다. 이후 회장단 및 전국 시·도회장이 모인 워크숍에서 의견을 모아 협회 차원의 지원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홍 회장은 지난 장성 요양병원 화재 참사 당시 고령의 환자들을 구하려다 희생된 김귀남 간호조무사를 협회 차원의 운동을 통해 의사자로 지정하게 한 것과 마찬가지로 이번 화재에서 환자들을 구조하려다 희생된 김라희 간호조무사에 대한 의사자 지정을 협회 차원에서 대응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홍 회장은 이번에는 간호조무사뿐만 아니라 의사와 간호사가 포함되어 있는데, 직종과 상관없이 유관단체와 긴밀하게 협력하겠다유가족 또한 협회 차원에서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간무협은 해당 병원에 근무하는 간호조무사의 상황을 살피고 있으며, 30일 각 시·도회와 함께 특별 조의금을 유가족에게 전달하기로 결정했다.

 

Posted by 대한간호조무사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