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조무사는 환자와 가장 먼저 만나고 가장 가까이에 자리하는 간호인력입니다.
LPN News는 간호조무사가 대한민국 간호인력으로 더욱 굳건히 자리매김하는데 함께합니다.

 

 

울산경남회(회장 하식)가 지난 4일 제44차 대의원총회를 개최했다. 이 날 하식 회장은 간호조무사 차별정책을 개선하고 공공분야 간호조무사 역할 확대를 위한 제도 개선에 대의원이 더욱 적극적인 관심을 갖고 협회활동에 참여해줄 것을 독려했다.

 

최근 화재로 희생된 세종병원 김라희 간호조무사에 대한 묵념으로 시작된 이 날 총회에서 하식 울산경남회장은 끝까지 환자와 함께하다 참변을 당하신 김라희 간호조무사의 희생을 높이 기린다고 애도를 표했다.

이어 하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울산경남회는 올 해 지역별 문회모임과 LPN봉사단을 조직해 회원들 간의 화합과 소통의 장을 만들고 국민에게 신뢰받는 간무사의 이미지를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아울러 대학 간 산학협약 체결로 회원에게 배움의 기회를 제공해, 회원들의 자질향상과 업무수행에 따른 전문성을 높이겠다고도 말했다.

 

 

 

이 날 행사에는 홍옥녀 중앙회장, 김길순 수석부회장, 곽지연 서울시회장, 최경옥 부산시회장을 비롯해 정의당 노회찬 의원, 여영국 경상남도의원, 박진숙 김해시의원, 박양동 경상남도의사회장 등 내외빈 약 100여 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홍옥녀 중앙회장은 올 해는 간호조무사에게 더 많은, 그리고 더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는 해로 만들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홍 회장은 세종병원 참사를 언급하며 간호조무사가 중소병원에서 법정 간호인력으로 대우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련 제도 개선 등을 주장하고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외빈들은 축사를 통해 간호조무사의 노고를 치하하고 앞으로 더욱 국민 간호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주문했다.

정의당 노회찬 의원은 늘 우리 곁에서 일하는 간호조무사의 봉사와 희생, 노력에 이제 우리사회가 제대로 된 답을 해야 할 때라며 고령화 시대, 의료복지가 나날이 증가하며 간호인력 부족이라는 국가 비상상황에서 간호조무사가 전문 간호인력으로 더 큰 역할을 담당할 수 있도록 저도 국회에서 앞장서며 여러분들과 뜻을 함께 하겠다고 말해 큰 박수를 받았다.

 

 

 

박진숙 김해시의원은 협회를 중심으로 하나 되어 우리를 위한 일들을 해나가는 것이 곧 를 위한 일이다라며 대의원의 협회 참여를 당부했다.

 

윤한홍 창원시마산회원구 의원은 축전을 통해 올 해 급변하는 의료 환경 속에서 모두 힘을 모아 간호조무사의 위상이 강화되고 지역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전했다.

 

이어진 유공자 시상에서는 3개 부문 11명에게 표창이 수여됐다.

경상남도지사 상 : 김수남(성균관대학교 삼성창원병원)

중앙회장 상 : 김태은(한마음창원병원), 김정란(사람이소중한병원)

울산경남도회장 상 : 김성화(의료법인 이화요양병원), 이명희(근로복지공단창원병원), 이경애(배신경정신과의원), 김동희(진주경상대학교병원), 오향아(의료법인 삼천포의료재단 현대요양병원), 허희자(의령군 보건소), 김혜영(성혜의료재단 신세계요양병원), 차혜숙(사회복지법인동향원부설 반구대병원)

 

1부 행사 뒤, 2부 총회에서는 전차 대의원총회 결과가 보고됐다. 또한 2018년 중앙회 및 울산경남도회 주요사업 계획()에 관한 건, 수입지출 예산()에 관한 건, 중앙대의원 선출의 건 등이 의결됐다.

 

Posted by 대한간호조무사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