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조무사는 환자와 가장 먼저 만나고 가장 가까이에 자리하는 간호인력입니다.
LPN News는 간호조무사가 대한민국 간호인력으로 더욱 굳건히 자리매김하는데 함께합니다.

-대의원 75% 지지받아 연임 성공

 

 

 

대한간호조무사협회(이하 간무협) 홍옥녀 회장이 연임에 성공하며 71만 간호조무사(이하 간무사)를 다시 한 번 이끌게 됐다.

 

간무협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24일 세종대학교 광개토관 세종컨벤션홀에서 개최된 45회 정기대의원총회에서 대의원 75%의 지지를 얻은 홍옥녀 현 회장이 제20대 회장으로 선출됐다고 밝혔다.

 

이날 선거는 변경된 정관에 따라 부회장 러닝메이트제로 시행됐으며 기호 1번 홍옥녀 후보(부회장 후보 임선영·김길순·정재희·하식)와 기호 2번 최경옥 후보(부회장 후보 임귀희·이새날·변순자·최혜선)2파전으로 치러졌다.

 

투표에 앞서 진행된 정견발표에서 홍옥녀 회장은 의료법 개정안 발의 및 통과, 복지부의 간무사 근무활동 실태조사 및 직무교육 시범사업 실시, 간호간병통합병동 제도 개선 등 19대 집행부의 성과와 20대 집행부의 목표를 설명하며 회무의 연속성을 강조했다. 홍옥녀 회장은 간무사를 실무간호인력으로 완성시켜 간무사 새 역사를 한 번 더 뛰어넘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최경옥 후보는 오늘의 선택이 간무협의 혁신적 발전의 중심이 될 것이라며 법정 간호인력 인정 및 방문간호조무사 컨트롤타워 마련, 전문대 양성 추진 등을 공약했다.

 

투표 결과, 홍옥녀 회장은 출석 대의원 287명 중 75%(214)의 득표율로 70표를 획득한 최경옥 후보를 약 3배 차이로 따돌리며 제20대 회장으로 당선됐다.

 

 

홍옥녀 회장은 함께 경쟁했던 최경옥 후보의 공약도 20대 집행부가 담아가겠다며 낙선한 최경옥 회장단을 위로했다. 이어 홍 회장은 “20대 집행부는 간호조무사 활용증대 제도마련을 반드시 실현시켜 우리 간무사가 법적으로 당당히 인정받을 수 있는 인력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하겠다“71만 간무사들이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결과로 보답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20대 집행부는 임기는 오는 41일부터 2022331일까지다. 한편, 감사 선거에서는 단독으로 출마한 신경란 후보가 92%(265)의 찬성을 받아 당선됐다.

 

 

Posted by 대한간호조무사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