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조무사는 환자와 가장 먼저 만나고 가장 가까이에 자리하는 간호인력입니다.
LPN News는 간호조무사가 대한민국 간호인력으로 더욱 굳건히 자리매김하는데 함께합니다.

 

서울시간호조무사회 윤애경 회원이 지난 6월 4일 개최된 5회 대한불교조계종 신행수기 공모전 시상식에서 대상인 총무원장상을 수상했다.

 

윤애경 회원은 신행수기를 통해 지난 1987년 불의의 교통사고로 식물인간이 된 남편을 현재까지 지극정성으로 돌보고 있는 사연을 전했다.

 

특히 남편을 더 전문적으로 간호 및 간병하기 위해 간호조무사 자격증을 취득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자격 취득 후 당시 남편이 입원해있던 국립경찰병원에서 근무를 시작했다.

 

윤애경 회원은 교통사고 당시 남편이 하늘나라로 갔다면 지금 이런 영광스런 자리에 설 수도 없었고, 국립경찰병원에 다닐 수도 없었을 것이다라며 현재 힘든 상황에 처해있는 많은 분들이 저의 수기를 읽고 조금이나마 힘을 내시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Posted by 대한간호조무사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