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조무사는 환자와 가장 먼저 만나고 가장 가까이에 자리하는 간호인력입니다.
LPN News는 간호조무사가 대한민국 간호인력으로 더욱 굳건히 자리매김하는데 함께합니다.

 

대한간호조무사협회(이하 간무협, 회장 홍옥녀)와 대한병원협회(이하 병협, 회장 임영진)가 의료 현안 해결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지난 18일 대한간호조무사협회에서 열린 양 기관 간담회에서 임영진 병협회장과 홍옥녀 간무협 회장은 현재 보건의료 현안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이와같이 약속했다. 이 날 간담회에는 대한중소병원협회(이하 중병협) 정영호 회장도 참석했다.

 

임영진 병협회장은 “50만 병원인 프로젝트를 통해 병원 내 직능단체들이 카운트 파트너로써 뭉쳐야 한다우리의 하나된 목소리를 통해 현실과 맞지 않은 보건의료정책을 개선해 나가자고 말했다.

 

정영호 중병협회장도 보건의료인 모두가 공동운명체라는 것을 인식하고 직능 간 협력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옥녀 회장은 우리나라 전체 간호의 질을 높이는데 간무협이 적극 나서겠다현재 심각한 간호인력난 해소를 위해 앞으로 병협과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간무협은 발표를 통해 간호조무사 법정 간호인력 인정과 전문간호조무사제도를 통한 간호조무사 활용증대 방향을 제안했다. 또한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제도 개선, 근로환경 및 처우개선 등 간호조무사 차별정책 개선에 병협의 적극적인 협조도 당부했다.

 

 

Posted by 대한간호조무사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