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조무사는 환자와 가장 먼저 만나고 가장 가까이에 자리하는 간호인력입니다.
LPN News는 간호조무사가 대한민국 간호인력으로 더욱 굳건히 자리매김하는데 함께합니다.

 

의원·병원·요양병원·치과·요양시설 등 근무기관 맞춤형 보수교육 실현 기대

 

대한간호조무사협회(이하 간무협, 회장 홍옥녀)는 지난 11, 협회 회의실에서 ‘2016년 간호조무사 위탁교육 사업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사업설명회는 지난 728, 보건복지부가 간호조무사 보수교육을 간무협에서 총괄토록 하고, 2016년 보수교육 이수가 내년부터 시행되는 자격신고에 필수사항으로 최종 확정함에 따른 것으로, 오는 9월부터 본격적으로 실시될 보수교육의 위탁교육기관을 공모하기 위해 진행됐다.

 

이날에는 대한의사협회, 대한병원협회, 대한치과의사협회, 대한한의사협회, 대한개원의협의회, 대한중소병원협회, 대한노인노양병원협회, 대한구강보건협회, 노인복지중앙회 교육·학술담당자들이 참석해 사업개요 사업기간 및 예산지원 기준 사업추진체계 등의 보수교육 위탁사업 계획을 경청했다.

간무협은 위탁사업기관 사업신청서 제출을 825일로 공지하고, 8월 말까지 협약 체결과 세부계획 수립, 교육시행 준비를 모두 마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8월 중에 위탁교육의 윤곽이 드러나고, 9월 초에는 교육신청·접수와 시행이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간무협 홍옥녀 회장은 보수교육 이수자 70% 이상이 근무기관으로부터 공가와 보수교육비를 지원받고 있다고 밝히고, “올해 보수교육 이수가 2017년 간호조무사 자격신고에 필수 사항으로 되어 평일 보수교육 시행이 불가피한만큼 교육대상자에게 교육 당일 공가 처리 및 교육비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달라고 보건의료단체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했다.

 

더불어 추진 중인 위탁교육이 실시되면 근무기관의 특성에 맞는 보수교육을 진행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들 위탁교육을 통해 보건의료서비스의 질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간호조무사는 의원에서 7만여 명, 요양병원에서 25천여 명, 치과 병·의원에서 18천여 명, 한방 병·의원에서 18천여 명이 근무하는 등 총 18만여 명이 보건의료기간에 종사하고 있다.

 

Posted by 대한간호조무사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