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조무사는 환자와 가장 먼저 만나고 가장 가까이에 자리하는 간호인력입니다.
LPN News는 간호조무사가 대한민국 간호인력으로 더욱 굳건히 자리매김하는데 함께합니다.

간호조무사는 종전 「의료법」제80조 제2항에서 간호사에 관한 규정을 준용하도록 했으나, 2015.12.29. 「의료법」 개정을 따라 제80조의3 준용 규정을 별도로 마련하고 명시했다.

 

그러나「의료법」제80조의3 준용규정에서는 간호조무사의 중앙회 및 협조 의무 등의 준용 규정이 없고, 의료법 하위 법령에 의료인과 의료기사와 같이 자격 신고 및 보수교육을 중앙회에 위탁하도록 규정하는 근거가 없어 임의단체 등이 신고 및 보수교육을 맡겠다는 등 혼란이 초래되고 있다.

 

또한 「간호조무사 및 의료유사업자에 관한 규칙」(보건복지부령)에 따르더라도, 의료유사업자인 접골사, 침사 및 구사와 달리 간호조무사는 「의료법」에 근거한 직종임에도 불구하고, 의료유사업자인 접골사, 침사 및 구사에게도 적용되는 의료인 단체 규정(중앙회와 지부, 설립 허가 등, 협조 의무, 감독)이 적용되지 않는 불합리한 점이 있다.

 

따라서 간호조무사에 대해 의료법의 의료인 단체 규정을 준용하도록 함으로서, 간호조무사의 자격 신고 및 보수교육 관리에서 혼란을 방지하고, 간무협이 해당 업무를 담당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하는 것이 시급하다.

 

다행히 보건복지부가 이와 같은 문제점을 파악하고, 지난 3월 21일 면허신고, 중앙회, 과태료 등을 준용하도록 하는 의료법 일부개정법률안을 입법예고하였다.

 

그러나 보건복지부 입법예고 안에는 중앙회 보수교육 실시 근거 및 국민보건향상 협조의무 등이 제외되어 있어 입법예고안대로 의료법이 개정될 경우 간호조무사 직종만 중앙회가 보수교육을 실시할 근거가 없게 되므로 직종의 형평성과 중앙회 기능에 문제가 발생할 수 밖에 없다.

 

더군다나 보건복지부는 금번 입법예고에서 보건복지부장관의 의료인단체에 대한 중앙회 보수교육 감독권을 마련하여 보건복지부장관이 중앙회에 보수교육 개선을 명할 수 있고, 불이행시 임원 개선명령이 가능하도록 추진하고 있다.

 

따라서 보건복지부와 국회는 간호조무사 직종도 절름발이 의료법 개정이 아닌 의료인단체와 같게 준용근거에 보수교육 실시까지 포함하여 중앙회가 70만 간호조무사 단체로서 제 기능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간호조무사 차별정책 개선의 시발점이 될 것이다.

 

Posted by 대한간호조무사협회